내 곁의 시 한편
모슬포 생각
이문재            

모슬포 바다를 보려다가, 누가, 저 서편 바다를 수은으
로 가득 채워 눈 못 뜨게 하나, 하다가, 훅, 허리가 꺾여
진 적이 있다
수평선이 째앵하고 그어지고 있다고 느끼는 순간, 비늘
처럼 미끈거리던 바람이 위이이이잉 몸을 바꾸는 것이었
다, 바람은 성큼 몸을 세우더니, 그 무수한 손을 뒤로 제
끼며 생철 쪼가리들을 날려대는 것이었다, 은박의 바람이
바다 위에서 거대한 먼지를 일으키는 거였다
황홀하고 또 무서워, 머리를 가랑이에 박았다가 눈을 떴
는데, 아 섬은 거꾸로 서 있었다, 그때, 그 옛일들이 생철
쪼가리에 범벅이 된 채 나뒹굴고 있었다, 살점과 핏방울들
이 순식간에 바람의 속도로 올라 앉는 것이 보였다, 삭막
이 거대했다, 아 퍽퍽 쓰러진 것들의 바람에 풀썩거리는
모양이 황막하고 광막했다, 나는 가자미처럼 납작하게 땅
에 엎드려 두 눈을 감았다, 눈물이 피융피융 튀어나가고
있었다
다시는 그리움이 내일이나 어제 쪽으로도 옮겨가지 않으
리라, 그래, 그리움의 더께가 녹슬어 을씨년으로 변하겠구
나, 생각의 서까래도 남아나지 않았겠구나, 그래, 이 폐가
의 흔적이나 한 채 껴안고 살면 되는 거지, 생철, 아니 날
치의 바람아, 이제 그만 후두둑 멈추어라, 하고, 고개를
한 뼘 드는데, 저 납의 바다가 느물, 아니 기우뚱거리는구
나, 하는데, 쌔애애애앵, 퍽, 오른쪽 눈에 생철 조각 하나
가 박혔다

누군가 떠나면, 또 다른 누군가는 이렇게 남는다
그해 삼월 모슬포 바다에 나는 있었다


콩밭 개구리
정정술 - 상주 청리국교 4년            

아이들이 콩밭 개구리를 잡아 가지고
산에 가서 꾸어 먹었다.
소고기보다 더 맛이 좋다 한다.
불쌍한 콩밭 개구리.

*꾸어 : 구워, 꾸워. 꿉어

1964년 5월 9일


목록으로...